본문 바로가기

Insight for 기획/서비스 기획

투표를 다녀와서...



먼저 출근한 누나한테서 온 문자...
"투표하고 출근해라~"

투표를 하기 위해 10분 서둘렀다.

투표소가 걸어서 1분거리이고 출근길이라서 ㅋ
안하면 나쁜사람이 될 것 같은 생각이 들었다 ㅠㅠ

젊은 사람들보다는 어르신들이 많았다.
투표소 분위기는...여유로운 분위기??
이전 투표때는 전투적인 분위기였던것 같다.

관심있게 보던 후보가 사퇴를 했넹?!
두 후보중에 고민을 했었다.

투표는 완료! 출근 시간이 10시인
회사를 다니지 않았다면 투표일이라는것도
기억하지 못하고 출근했을텐데 ㅋ

iPhone 에서 작성된 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