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행과 사진

하늘 빛을 담아놓은 노아의 방주, 방주교회 제주도 서귀포









일본의 한국 건축가 이타미 준의 건축 작품 방주교회

제주도 서귀포 안덕면에 위치한 방주교회는

교회이름에서 눈치 챌 수 있듯이 "노아의 방주"를 표현했다.


이타미 준은?

한국 이름은 유동룡(庾東龍)으로, 이타미 준은 필명(筆名)이다. 일제 강점기 일본으로 건너간 부모님 슬하에서 8남매 중 다섯째로 태어났다. 1964년 무사시공업대학[武藏工業大學, 지금의 도쿄도시대학(東京都市大學)] 건축학과를 졸업했다.

1968년 한국 땅을 밟은 뒤 한국의 민화와 고건축의 매력에 빠졌다. 이후 조선 민화의 아름다움을 알리기 위해 〈이조민화〉·〈이조의 건축〉(1981)·〈조선의 건축과 문화〉(1983)·〈한국의 공간〉(1985) 등을 집필하는 한편, 한국의 전통미와 자연미를 살린 건축물을 지었다. 1988년 서울 방배동에 자신의 아틀리에인 '각인의 탑'을 설계하면서 이름을 널리 알렸다.

더보기>


찾아간 날은 눈이 녹지 않아

물에  떠 있는 방주의 느낌이 나질 않았다.


건물 주변에는 바다를 표현하기 위해

연못처럼 물을 모아 두었다.

물결이 흐르는 모습과

교회가 함께 나오도록 촬영하면 더 멋있었을 것 같다.


교회 지붕과 하늘을 함께 바라보는 것이

너무 마음에 들었다.

그래서 하늘과 교회 지붕만 카메라에 남아 있었다.





건물 지붕에는, 닷을 표현한 듯 한 뿔이 있었다.

이타미 준의 건축물을 찾아보니,

건물 위에 에지 포인트가 있었다.


여기, 아름다웠다.

건물 지붕은, 하늘의 빛을 돗대 삼아

산방산 넘어 반짝이는 서귀포 앞 바다로 돌진할 것 같다.

여름에 다시 찾아가 보고 싶다.


그리고, 교회 앞의 올리브 카페에서

판매하는 아메리카노가 맛있다.

아메리카노의 원두가 아라비카종같던데

다음에 가면 꼭 물어보고 싶다.

교회에서 바라보는 바다도 정말 예쁘다.


일요일에는 예배를 드리니,

되도록이면 평일에 찾아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