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행과 사진

제주에는 작가의 산책로가 있다. 칠십리 시공원에서 즐기는 여유!

제주도 서귀포에는 작가의 산책로라는 산책로가 있습니다. 아름다운 자연환경을 작품 삼아 보며 걷는 올레길과는 다르게, 작가들의 시와 조형 작품들이 있는 산책로입니다. 작가의 산책로 코스 중 1곳인 칠십리 시공원에 다녀왔습니다. 공원 이름대로, 많은 시를 볼 수 있는 공원입니다. 시보다는 관광객 많은 곳에서 벗어나 한적함과 여유로움을 즐길 수 있는 작은 공원입니다.



공원의 규모가 생각했던 것보다 크더라고요. 우리가 많이 알고 있는 천지연폭포도 공원에서 내려다볼 수 있고, 멀리 서귀포항 바다까지 볼 수 있습니다. 산책로는 크고 널찍한 돌을 반듯하게 깎아 깔아놓았습니다. 유모차를 끌고 공원 전체를 돌아보기에는 조금 힘들어요~! 일부분만 길이 잘 닦여져 있습니다.


작가의 산책로 전체 코스입니다. 이중섭 미술관에서 시작하여, 소암 기념관까지 2~3시간 넘는 거리인 것 같습니다. 올레길이 식상한 분들은 작가의 산책로를 추천합니다.


칠십리 시공원에는 크고 작은 연못들이 있습니다. 이 연못들은 작은 시냇물로 연결되어 있습니다. 


공원을 크게 가로지르는 작은 시냇물입니다. 인공적으로 조성되었지만, 주변의 잔디와 나무들이 물의 높이와 큰 차이가 없어서 "인공"적인 느낌이 덜한 것 같아요. 인공적으로 만든 것이라서 그런 걸까요? 물이 깨끗해 보이지는 않아요~


유모차와 함께라서 건너보지 못했지만, 문이 거울처럼 반사됩니다. 거울을 통해 자신을 보고 걷다가 문이 열리면 또 다른 길이 보이게 되는 작품입니다.


수십 그루의 매화나무들이 성인 키 높이로 자라 있는 작은 공원도 있습니다. 매화꽃이 피면, 예쁠 것 같아요. 매화공원은 공원 속에 공원입니다. 칠십리 시공원은 특이하게, 기증 또는 콜라보로 이루어진 작은 공원과 전시물이 많네요^^ (지역에 기여한 사람이나 단체명이 표시된 것들이 많다는...)

매화꽃을 보고 싶다면, 3월 중순 이후에 방문해보세요! 저는 벚꽃보다 매화꽃이 더 이쁘더라구요.


미술관으로 넘어가기 전, 오래된 세월만큼 크게 자란 나무


칠십리 시공원에는 크고 작은 바위에 시가 음각 되어 전시되어 있습니다. 사진으로 찍어도 시는 잘 보이지 않기에 여기에 올리지는 않았습니다. 공원 내에는 크고 작은 미술관, 전시관들이 있어서 아이들과 함께 관람하면서 돌아보기에 좋을 것 같아요. 제주에 와서 많은 관광객 때문에 복잡했던 기억이 있는 분이라면, 칠십리 시공원에 들려 들려서 여유로운 산책 해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