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제주여행

알고 가면 더 신기하고 재미있는 주상절리 장기알을 쌓아둔 것 같은, 주상절리 제주에 여행지를 찾아보신 분들이라면, 한 번쯤은 보았을 만한 곳입니다. 주상절리는 용암이 식으면서 기둥 모양으로 굳은 것인데, 기둥의 단면은 4각~6각형으로 다양한 모습을 보인다. 유동성이 큰 현무암질 용암류가 급격히 냉각되면 큰 부피변화와 함께 수축하게 된다. 이때 용암이 식으면서 최소한의 변의 길이와 최대의 넓이를 가지는 "육각기둥"의 모양으로 굳는 경향을 보인다. (원은 선의 길이를 가장 효율적으로 사용하여 같은 길이 대비, 다른 도형보다 넓이가 크지만 원으로는 빈틈 없이 조밀한 구조를 생성할 수 없다.) 수축이 진행되면서, 냉각중인 용암표면에서 수축이 일어나는 중심점들이 생기게 된다. 이런 지점들이 고르게 분포하면서, 그 점을 중심으로 냉각,수축이 진행되면 다각..
아빠와 아들 드라이브중 들린 바닷가에서 마주친 아빠와 아들. 서로 대화를 하고 있지 않지만, 다정해 보이죠? 그리고 아빠는 먼 바다를 보며, 무슨 생각을 하고 있을까요? 아빠가 있는 든든함때문인지 다른곳에 집중하고 있는 아이. 이 사진을 볼 때마다, 아빠의 뒷모습에서 무한한 믿음이 느껴집니다^^ 제주에 가면, 바다를 배경으로 이런 사진 하나! 꼭 남겨보세요!
쇠소깍 계곡과 바다가 만나는 쇠소깍 계곡이라 하기엔, 수심이 깊어요. 수심이 깊어도, 계곡 바닥이 훤히 들여다 보일 정도로 물이 깨끗해요. 계곡에서 바다쪽을 바라보며, 노를 저어 가면, 계곡 끝에 넓은 바다가 보여요. 바다를 보면, 내가 영화 '인디아나존스'의 주인공이 된 것 처럼... 요즘 아이들에겐, '미이라'일까요? 모험을 좋아할 아이들에게는 재미있는 추억으로 남을 거예요. 그래서인지 아이들이 있는 집은, 카약때문에 쇠소깍을 꼭 들리는 것 같아요. 카약은, 1시간 이상 기다려야하니 꼭 예약하고 가세요~^^
파도
억새,바다 가을의 제주는,어딜 가나 멋진 빛을 발하는 억새들이 보인다.바다와 억새를 함께 볼 수 있는 제주!
제주도 새연교에서 바라본 석양 제주도 새연교에서 바라본 석양.서울에서 지낼 때는 퇴근길에가끔 석양을 보았던 것 같다. 한강을 건널 때, 잠시 보게 되는 석양.해는 항상 고층 빌딩과 한강에 항상 걸쳐 있었고,그런 풍경을 볼 때마다, "오늘 하루도 다 갔구나" 라는 생각에서 멈출뿐. 해가 지평선에 닿기전까지,기다리며 일몰을 보았던 적이 있었으나기억은 흐릿하기만. 제주에서는, 석양이 비현실적으로 느껴진다.
박수기정. 바다와 맞닿은 절벽 다른나라의 유명한 절벽에 비교하면, 작고, 짧은 절벽이다. 하지만, 아침해를 맞이하는 박수기정은 다양한 색를 보여주네요. 제주특별자치도 서귀포시 안덕면 감산리 1008 위 주소로 네비 찍고 가시면 낚시하는 분들이 모여 있는 곳에서 바라보면, 위와 같은 모습을 보실 수 있어요.
[ 삼성혈해물탕 ] 제주도 다시가면 이 해물탕집 또 가겠어 제주도로 워크샵 갔을 때, 들린 삼성혈해물탕저 문어....진짜 통통하다. 살아있다.양 정말 많다! 다음에 제주갈 때 또 갈 생각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