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튜닝

혼다 CUB를 전기 오토바이로 커스텀 튜닝 HONDA CUB를 전기 오토바이로 튜닝한 사례를 찾았다. 중국의 상하이 커스텀이라는 곳에서 튜닝하였다. 처음부터 전기오토바이가 아니었던 바이크가, 엔진을 떼고 전기 오토바이가 되는 걸 보면 신기하다. 이번에 이 상하이 커스텀이라는 곳에서는 14억 중국인이 쉽게 탈 수 있는 보편적인 디자인으로 혼다 CUB를 튜닝하였다. 튜닝 전의 혼다 CUB는 다음과 같다. 사진은 혼다 SUPER CUB이다. 아래는 튜닝된 혼다 CUB이다. 엔진이 없다. 전동모터가 휠에 내장되어 있다. 엔진이 없으니, 자전거처럼 느껴지기도 하지만 엄연한 오토바이다. 엔진이 없는만큼 심플해졌다. 전기 오토바이답게 고속충전 솔루션과 주행 모니터링을 스마트폰으로 할 수 있게 하였다. 80킬로의 성인 남성이 50kph로 50km를 주행할 수 ..
자전거 핸들 높이 헤드업 튜닝으로 장시간 라이딩! 최근에 성산대교까지 왔다갔다 하고, 안양천까지 다니면서 라이딩 타임이 길어졌다. 그러다보니...ㅠㅠ 손목이 아프다. 목도 아프다. 그래서, 라이딩 자세를 바꾸는 튜닝을 하였다. 레이싱 바이크를 타다가, 할리데이비슨 바이크를 타는 튜닝이라 생각하면 된다. 헤드업 튜닝 부품을 장착하려고, 무려 2시간이 삽질했다 ㅠㅠ 여튼 장착 완료!
포르테 라디에이터 그릴 튜닝 - "포틀리" 탄생 한작가님이 명명해준 "포틀리" 가 탄생했다. 포르테 + 벤틀리 = 포틀리 ㅋㅋㅋ KIA 엠블럼이 너무 마음에 들지 않아서, 28,000원 주고 구입한 박쥐 엠블럼 (지금 검색해보니 13,000원..세월이가면~~ 가격은 떨어지네..ㅡㅠ) 워크샵 갔을때 여러명이 배트카라며 웃어주셨다. 그래도 나는 자랑스러웠다ㅋㅋㅋ KIA마크보단 좋았으니깐.... 워크샵 다녀와서 잊을만하면, "배트카"를 보았다는 연락이 왔다. "아~ 이젠 슬슬 열받네..." 그랬다. 열받기 시작했다. 그래서 바꿨다. 본넷을 열고, 상단에 4개 나사를 제거한다. 그리고 안쪽에 있는, 7개의 나사를 또 제거해야한다. 이때 앞 범퍼가 부러지지 않게 틈을 벌여서, 초미니 주먹 드라이버나 미니 라쳇 드라이버를 이용해서 안쪽 나사를 제거한다. 가정집에..
[ 시트포스트 ] 시트포스트 교체 이런 저런 행사가 있었던, 주말이었다. 그래서 자전거를 못 탔다 자전거는 못타더라도 뭔가 해야할것같은 느낌...ㅠㅠ 시트포스트를 교체했다. 자전거를 못 타면, 튜닝이라도 열심히 해야지! 좀 더 좋은 녀석으로 구입하고 싶었는데, 25.4파이짜리는 거의 없었다. 겨우 찾은 25.4파이짜리. 지름이 더 큰 것들은 유압식으로 충격흡수하는것들이 있었다. 열심히 눈팅만했다. 이 녀석의 좋은점은, 기존의 순정보다 무게도 가볍다. 자전거가 스피드하게 보이는 착시효과를 준다. 순정은 싸 보이는 유광이었으나, 이것은 간지나는 무광이다 ㅎㅎ 기존의 시트 포스트보다 장착하기가 더 쉽다 기존 시트포스트는 양쪽에서 볼트를 조여야했다 (사진은 아래에 있음) 교체할 시트포스트는, 아래쪽의 렌치 하나만 조여주면 되기때문에 쉽게 장착된..
핸들바 , 핸들그립 교체! 튜닝하는 재미가 있네ㅋ 핸들바와 핸들그립을 교체했다! 비도 오고...오전에 할 일 다 끝내고...어제 주문받은 핸들바와 핸들 그립을 교체했다! 교체전 자전거의 모습 교체하기 전에의 핸들바와 핸들그립. 구린 핸들바때문에, 전체적인 자세가 살지 않는다. 핸들바와 핸들 교체한 모습. 역시...만족스럽다 ㅎㅎㅎ 마음에 든다. 핸들바와 핸들그립은 인터넷에서 구입했다. 저렴하게^^;; 헝그리 튜닝... 브레이크시스템도 튜닝하고 싶다. 구려보인다. 그러나 V 브레이크 시스템은 부품비용이 비싸다. 그래서 내년에 할거다 ㅡㅡ;
자동차 기어 변속 장치의 조명을 LED로 바꾸기 자동차가 오래되다 보니, 잔 고장이 나는곳이 많아지더군요. 야간 운전시, 차내의 버튼이나 컨트롤 패널에 조명이 들어오는 기능 역시 안되는 부분들이 많았습니다. 이번에 전체적으로 자동차를 손보면서 실내의 모든 조명 기능을 LED로 작업했어요. LED로 작업하면서, 딱 한곳만 하지 않았더군요. 바로, 기어 변속의 조명만 바뀌지 않았어요. 그래서 직접 LED작업을 하기로 했죠^^ 좁쌀만한 LED가 하나에 1000원짜리입니다. 옥션에서 구입했어요 3개를 연결해서 구입했습니다. 그리고 두번째 사진은 커넥터를 편하게 하기 위해서 구입했어요.(솔직히 필요는 없었는데^^) 1. 기억변속 부분의 패널을 뜯어낸다. 2. 기존에 있는 전구를 제거하거나 전구에 연결된 선을 잘라낸다. 3. 선을 잘라냈다면, 피복을 벗겨서.....
자동차 메모리폼 등받이 쿠션 장시간 운전을 하면, 허리도 아프고 다리도 아프고...ㅋㅋ 이번에 메모리폼 등받이 쿠션을 하나 구입했어요. 예전에 있던것은 아저씨들이 좋아하는 참숯 등받이 쿠션이었습니다. 크기도 크고...쫌 아니었죠..ㅎㅎ 2만원을 주고 구입한 메모리폼 등받이 쿠션...크기도 적당해서 좋았어요. 딱 척추 4-5을 받쳐주는 느낌..ㅎㅎ 제품을 받았을때...비닐 패키지...ㅋㅋ 메모리폼 검증...ㅎㅎ 메모리폼이 너무 심하게 빨리 복원되더군요. 집에서 사용하는 메모리폼은, 아주 서서히 복구되는데..ㅡㅡ; 라텍스 수준은 아니더라도 천천히 복원될수도 좋은 메모리폼인데..ㅡㅡ; 그래서 커버를 열고 속을 들여다 보았어요. 역시나...메모리폼에 들어가야하는 재료들이 많이 안들어간것같네요. 느리게 복원될수록 좋은건데..ㅠㅠ;; 그래도 ..
10년이 지난 자동차의 변신, 자동차 오래 타기 ㅎ 10년이 지난 자동차를 타고 다니고 있습니다. 고등학생때 수능이 끝나고 면허도 따기전에 자동차부터 구입했었죠. 자동차가 있어 가고 싶은 곳은 항상 편하게 갈 수 있었죠. 그래서 맛동산 프로젝트를 즐겁게 할 수 있었죠. 맛동산 프로젝트는 여기저기 돌아다니면서 구경도 하고 맛있는 음식점도 찾아는 즐거운 프로젝트입니다ㅎㅎ 자동차가 10년이 넘으니 타고 다니는게 조금씩 불안하기도 했어요. 작년 10월에 자동차 검사를 했는데, 모두 양호가 나타나서 "아~ 한 2년은 더 탈 수 있겠다" 라고 생각했어요. 차량이 오래 되다 보니 여기저기 흠집들이 많았어요. 주차했는데 누군가 들이박고 도망가 남은 흉터와, 누군가 술먹고 본넷을 때려서 남은 멍자국...그리고 오래되다 보니 도색이 벗겨진 뒷범퍼...하지만 엔진룸은 항상 ..